이낙연 의원, 수혜현장 발 빠른 행보 안성 이어 충청 방문
이낙연 의원, 수혜현장 발 빠른 행보 안성 이어 충청 방문
  • 최종현 기자
  • 승인 2020.08.05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특별재난지역 선포 신속 검토” 정부와 협의 할 것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수해 현장 곳곳을 방문, 빠른 보폭을 시도하고 있다. 어제 안성에 이어 5일인 오늘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충북 음성군과 충주시 충북선 수해 피해 현장을 찾았다.

음성군은 이번 집중호우로 2명의 인명피해와 104명의 이재민 발생했고 도로와 하천 등 189개의 공공시설과 주택, 농경지 등 250개의 사유시설이 피해를 입은 곳이다.

이 후보는 500mm에 가까운 폭우로 큰 피해를 입은 음성군 감곡면 피해 현장을 찾아 피해를 입은 유가족과 이재민을 위로했다.

이 자리에서 이 후보는 “먼저 2차 피해 방지를 위해 물길을 신속하게 뚫어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하며 “응급 복구에 속도를 내기 위해 행정안전부와 국방부 장관님께 지원요청을 드렸다”고 말했습니다. 이 후보는 특히 지자체에“이재민들께 향후 지원 대책과 응급복구 상황을 상세히 설명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후 이 후보는 충주시 산척면으로 이동해 집중호우로 선로가 침수돼 운행이 중지된 충북선 철도 수해 현장을 찾아 피해 상황과 응급조치 현황을 살폈다.

이 후보는 현장에서 “문재인 정부 총리 시절인 2017년 특별재난지역의 지정 기준을 시군구 단위에서 읍면동 단위로 세분화해 특별재난지역 선포가 신속히 진행될 수 있도록 제도를 바꿨다”며, “충북도에서 요청한 특별재난지역 선포가 빠르게 진행될 수 있도록 정부와 긴밀히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