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동구, 집중호우 수해복구에 군 장병과 ‘구슬땀’
대전 동구, 집중호우 수해복구에 군 장병과 ‘구슬땀’
  • 강민석 기자
  • 승인 2020.08.03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동구(구청장 황인호)는 1일부터 주말 이틀간 집중호우 수해지역에 공무원 200여 명과 제32사단 장병 350여 명을 투입해 피해복구에 총력을 기울였다.

이날 구는 지난달 30일 새벽부터 쏟아진 집중호우로 주택과 도로, 농경지 등 침수피해가 발생한 비룡동과 대동천, 대전천 일대 등 수해지역에 대해 비상대책회의를 열고, 즉시 공무원과 군 장병을 투입해 수해복구 활동을 진행했다.

특히, 제32사단은 휴일임에도 250여 명의 장병과 덤프 2대, 굴삭기 1대, 살수차 1대 등 장비를 복구현장에 투입해 발 빠른 대민지원을 펼쳤다.한편, 동구와 제32사단은 1일부터 사흘에 걸쳐 비룡동, 가양동, 판암동 등 수해지역 주민 피해복구와 함께 대동천, 대전천 부유물 정비로 복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