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권 디자인 거점, 대전디자인진흥원 22일 출범
중부권 디자인 거점, 대전디자인진흥원 22일 출범
  • 최종현 기자
  • 승인 2020.07.23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 디자인과 과학기술의 융합을 통한 비즈니스 허브로

중부권 디자인산업 발전의 중추적 역할을 담당할 공공 디자인 혁신 지원 기관인 대전디자인진흥원이 광주, 부산, 대구경북에 이어 4번째로 22일 출범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대전디자인진흥원은 지하1층, 지상4층으로 디자인관련 기업 입주공간을 비롯해 시민참여형 교육 시설, 전시 및 세미나실 등을 갖추고 대전지역뿐만 아니라 세종, 충남·북을 아우르는 공공디자인 거점 지원기관으로 운영되게 된다.

 

‘미래 디자인과 과학기술의 융합을 통한 비즈니스 허브 구축’이라는 비전 아래 대전 특화산업의 디자인 경쟁력 강화와 디자인 전문인력 양성, 지역의 디자인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체계적인 사업을 발굴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출범식과 더불어 대전디자인진흥원은 22일부터 8월 12일까지 ‘굿 디자인(GD) 특별展’을 개최한다.

‘디자인의 어제! 오늘! 그리고 내일!’을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특별전은 시민들에게 국내 우수디자인 전시 및 관람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관람은 코로나19로 인해 예약제로 운영된다.

한편, 출범식에는 22일 오후 허태정 대전시장과 권중순 대전시의회 의장 등 내빈과 디자인산업 관계자 등 30여명이 참석했으며, 대전시는 대전디자인진흥원 유치를 위해 2012년 중앙부처(산업부)에 유치계획을 제출하고 건립추진위원회를 구성해 운영하는 등 갖은 노력을 기울여 지난 3월 문을 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