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돈곤 청양군수 “관광객 500만 시대 밑그림 완성”
김돈곤 청양군수 “관광객 500만 시대 밑그림 완성”
  • 이종남 기자
  • 승인 2020.06.19 1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보전형 개발 위한 관광종합개발사업 기본계획 발표

‘국립 치유의숲’ 조성사업(사업비 50억원) 유치에 성공한 김돈곤 청양군수가 종합관광개발사업 기본계획을 발표하면서 ‘관광객 500만 시대’ 개막을 선언했다.

김 군수는 11일 오전 군청 상황실에서 언론 브리핑을 갖고 관광분야 군정성과에 이어 아토피 힐링 에코타운 조성 등 7가지 거점사업을 중심으로 ‘농촌형 청정 차별관광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김 군수는 먼저 치유의숲 유치와 관련 “6월초 기획재정부로부터 국립 청양 치유의숲 조성사업 설계비 2억원(2021년)을 승인했다는 연락을 받았다”면서 “화성면 화암리 산105-1번지 국유림 일원을 대상으로 내년부터 2023년까지 국비 50억원을 투자한다”고 설명했다.

산림청이 주관하는 이 사업은 치유센터, 치유숲길, 각종 체험시설, 건강측정실 등을 갖추는 사업으로 내년 설계 작업에 이어 2022년 24억원, 2023년 24억원을 연착적으로 투입할 계획이다.

 

이어 김 군수는 지난달 28일 완성한 관광종합개발사업 기본계획을 소개하면서 7개 관광거점으로 ▲천장호 관광지 재활성화 사업 ▲칠갑호 관광거점 허브 육성 ▲칠갑산 천문대 보완 ▲지천구곡 힐링공간 조성 ▲청양군 지방정원 조성 ▲구기자 온천관광지 조성 ▲아토피 힐링 에코타운 조성사업을 들었다.

천장호 재활성화는 출렁다리 인지도와 알프스마을의 매력을 서브기능으로 구성하고 핵심시설을 확충하면서 소비 공간을 창출하는 사업이다.

주요사업은 알프스로 가는 하늘길 조성, 알프스 테마 빌리지 및 수변 산책로 조성, 보행 현수교 설치, 로컬푸드 직판매장 설치, 모노레일과 산악열차 설치 등으로 관광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하게 된다.

칠갑호 관광거점 육성사업은 유아 및 어린이 동반 가족 관광객, 연인․부부 등 커플을 위한 ‘타겟 관광지’ 변모 사업이고, 인근에 골프장, 콘도 등 대형 관광시설을 유치함으로써 관광객 500만 시대를 여는 첨병 역할을 담당한다.

칠갑산천문대(스타파크) 보완사업은 국도 36호선 우회에 따른 통행량 감소문제를 해소하고 천문대 재방문율 감소와 신규 볼거리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추진된다.

김 군수는 “천문대 리모델링, 별자취 체험학교, 스타 빌리지, 은하수 테마길 조성 등을 계획했다”면서 “특히 충남도와 긴밀한 협의를 통해 황톳길 조성, 특화숲 조성, 도림로 특별 개발 등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지천구곡 힐링공간 조성사업은 한반도 지형을 닮은 대치면 구치리 ‘회룡대’ 일원의 자연 경관을 활용해 전망대, 허브공원, 미로파크 등을 설치해 인증샷 명소로 육성하는 사업이다.

청양군 지방정원은 폐광지역인 남양면 구봉광산 일대를 활용하는 사업으로 향기, 소리, 숲 정원과 금을 소재로 한 탐방로, 정원 문화원 등을 배치할 계획이다.

구기자 온천관광지 조성은 장기간 미개발 상태에 있는 도림온천 지역에 지역 고유 콘텐츠 구기자를 결합하는 사업으로 군은 이 사업을 통해 청양의 약점인 숙박시설, 대규모 관광지 부재 문제를 해소한다.

아토피 힐링 에코타운은 아토피 증상이 전 연령대에 걸쳐 증가하는 가운데 대치면 장곡리 아니골 지역에 치유 기반의 사업공간을 마련하는 계획이다.

아토피 치유마을, 주말농장 시설과 치유 프로그램 제공 등 예술과 자연치유를 복합적으로 즐길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하고 건강 밥상, 치유밥상 등 지역에서 생산되는 제철 농특산물 활용해 경제적 부가가치를 창출한다.

군은 또 애물단지로 전락한 고추문화마을 재활성화 대책으로 고운식물원과 연계한 사회적 공동체 특화단지(사업비 190억원) 조성에 들어간다.

군은 2021년부터 2025년까지 원예치유 및 건강체험센터와 향기정원, 허브정원, 야생화단지, 숲길, 숲속 쉼터 등을 조성하고 공동체 집적시설로 체험학습장, 커뮤니티공방, 로컬푸드센터를 조성하고 농촌 융복합 활력거점으로 체험·판매장을 갖춰 일자리와 유동인구 증가를 도모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