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후보, “조치원역을 통해 세종 도로·교통체계의 혁명 일으킬 것”
김병준 후보, “조치원역을 통해 세종 도로·교통체계의 혁명 일으킬 것”
  • 최종현 기자
  • 승인 2020.04.01 2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세종~서울 50분대 시대 개막, 조치원역 복합터미널 현대화 사업 추진, 대전~조치원 지하철 건설 추진”

김병준 후보가 “서울~세종 50분대 시대”, “조치원역 복합터미널 현대화 사업 추진”, “대전과 조치원을 잇는 지하철 건설” 등을 골자로 한 제2호 공약을 1일 오전 발표했다.

세종시 을에서 미래통합당 후보로 출마한 김 후보는 이날 오전 조치원역 앞 광장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그 첫 번째 공약과 관련하여“EMU(Electronic Multiple Unit) 전동차량의 도입과 선로개선을 통해 영등포역~조치원역 50분대 시대를 열 수 있다”면서“이 공약을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시켜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조치원역 복합터미널 현대화 사업 추진과 관련하여 김 후보는“조치원역 뒤편에 고속·시외버스터미널 이전·신설, 앞편의 시내버스, 택시 정류장을 정비하여 기차와 버스를 연동한 기차역 중심의 복합터미널을 건설하겠다”면서“복합터미널 주변에는 북세종 발전의 원동력이 될 유통판매시설과 호텔기능을 포함하는 조치원 랜드마크를 건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후보는 대전과 조치원을 잇는 지하철 대안 노선 공약에 대해“세종시가 최근 ITX 세종청사역을 추진, 경부선 철도망을 활용해 정부세종청사와 서울을 연결하는 방안 등을 추진하고 있으나 고운동·종촌동·아름동 주민 등 신도심 북부지역 주민의 편익과 아무런 관계가 없다”면서“대안 노선으로 종촌(세종청사)역~고운아름역~조치원산단역~조치원역으로 이어지는 지하철 노선을 제시하여 주민의 편익은 물론 조치원 산단에도 긍정적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