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청양군, 학당․화성농공단지 100% 분양 성과
충남 청양군, 학당․화성농공단지 100% 분양 성과
  • 최종현 기자
  • 승인 2019.11.22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스엠케미칼 등 7개사 347억원 투자유치

 충남 청양군(군수 김돈곤)이 올 들어 7개 기업으로부터 347억원 규모의 투자유치를 확정, 청양읍 소재 학당농공단지와 화성면 소재 화성농공단지의 미분양 문제를 완전 해소했다고 22일 밝혔다.

청양군, 학당․화성농공단지 완전 분양-미분양 상태 학당농공단지
청양군, 학당․화성농공단지 완전 분양-미분양 상태 학당농공단지

청양군에 따르면, 군은 지난 7월 1일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에스엠케미칼, ㈜남영산업, ㈜나무들 등 3개 기업과 합동 MOU를 체결했다.

이후로도 지속적인 유치활동으로 ㈜오린에프엔비, 이에스티(주), ㈜해드림에너지, ㈜KC그린에너지 등 4개 기업과 입주계약을 맺었으며, 이중 1개 기업은 공장 건축을 완료했고 1개 기업은 건축공사 진행 중이다.

7개 기업 중 ㈜남영산업과 ㈜에스엠케미칼은 학당농공단지에 입주하고 이에스티(주)와 ㈜해드림에너지는 화성농공단지에 입주한다.

또 ㈜KC그린에너지는 비봉면 소재 비봉농공단지에, ㈜나무들은 운곡면 소재 운곡2농공단지에 둥지를 튼다. ㈜오린에프엔비는 청양읍에 개별적으로 공장을 완공했다.

학당농공단지는 지난 2001년 조성돼 부지 1만4053㎡를 분양했지만, 이후 회사 부도로 2015년 이후 4년 동안 방치돼 왔다.

이곳에 입주한 ㈜남영산업은 54억원을 투자해 전문 철망가공과 자동차 와이퍼 제조로 활발한 경영활동을 펼치고 있다.

에스엠케미칼은 40억원을 투자해 경기 이천시에 있던 플라스틱 컴파운드 제조공장과 본사를 이전하면서 공정을 간소화하는 등 생산 효율성을 높였다.

화성농공단지는 1998년 단지 조성 후 공장 건축 중 회사 부도로 현재까지 1만8416㎡ 부지가 미분양 상태로 남아 있었다. 군은 이를 해소하기 위해 부지를 3개 구역으로 분할, 2개 기업 유치를 확정했고 나머지 1개 구역도 유망기업과 입주 협의 중으로 조만간 분양이 완료될 것으로 보고 있다.

군 관계자는 “7개 기업의 투자계획이 성공적으로 마무리 될 경우 184개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되고, ㈜에스엠케미칼 본사 직원 80명이 이전하게 된다”며 “인구증가를 도모하고 지역경제 또한 크게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청양군은 2020년부터 비봉면 일대 일반산업단지 조성, 남양면 일대 농촌형 스마트타운 조성, 정산면 일대 정산2농공단지 조성으로 5000여명의 고용효과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