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노은농수산물도매시장, 부실 덩어리 감사 착수해야
대전노은농수산물도매시장, 부실 덩어리 감사 착수해야
  • 최종현 기자
  • 승인 2019.10.16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현직 관련자들 반드시 책임 물어야

관리소서 실시한 교통영향평가 불법 가설건축물 양성화 용

  대전시민들의 먹거리를 안전하고 값싼 농산물을 공급하기위해 지난 2001년 4월 개장된 노은농수산도매시장의 행정집행을 두고 특정 법인에 대한 특혜와 비리가 계속되고 있다는 의혹이 불거지고 있어 감독관청의 세심한 감사와 함께 허태정시장이 직접 나서야한 지적이다.

이 같은 비리에 대한 의혹은 ‘16년 이곳에 대한 도시교통촉진법 제22조에 의한 교통영향평가(이하, 교평)로부터 불거진 것.

대전노은농수산물도매시장 청과동 모습
대전노은농수산물도매시장 청과동 모습

 

이 교평은 도매시장의 교통체계와 관련된 평가가 아닌 소위 채소A동 벽면과 청과동의 도크에 불법으로 설치한 저온저장고를 양성화 시켜주기 위한 방안으로 이루어진 것이라는 의혹이 제기되면서다.

문제는 청과동 도크(652.45㎡)에 불법으로 설치한 대전원예농협 소유의 저온저장고(총 면적 246.91㎡) 16개 동이다.

이 시설은 2012년에 설치한 이 가설건축물에 대해서는 관리사무소 측에서 어떠한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이 점유물들은 년 간 2,600여 만원의 사용료를 징수했어야 함에도 관리소측은 12년부터 16년까지 징수내지는 불법 가설건축물에 대한 과태료 부과는커녕 시 예산으로 철거 및 시설을 해주어 논란이 되고 있다.

도크위에 불법가설건축물인 저온냉장.냉동고 모습
도크위에 불법가설건축물인 저온냉장.냉동고 모습

 

이를 위해 2018년 1월 시설개선 공사 설명회를 가진 후 공사설계실시용역 및 교통영향평가 실시용역을 ‘18년 11월 완료 후 ’19년 4월에 공사에 착공, 현제 전기시설만을 남겨놓은 상태다.

이 시설물들 역시 지하주차장 일부를 용도변경 후 시민의 혈세 13억1천1백 만원을 들여 시설, 대전원예농협 저온저장고로 사용토록 하는 등 특정 법인에 대한 특혜라고 주장이 제기, 사실규명이 요구되고 있는 부문이다..

이에 관리소 측은 부실행정 및 직무유기를 인정하면서도 이는 오랜 관행으로 어찌할 방안이 없다고 답변이며, 시 관계자들은 모든사안이 관리소에 이관사항이기에 어떠한 답변을 할수없다고 밝혔다.

한편, 노은농수산물도매센터의 관계자들은 역대 관리소장들의 부실행정 및 직무유기와 관련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