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중구의회 서명석 의장, 일본 규탄 챌린지 참여
대전 중구의회 서명석 의장, 일본 규탄 챌린지 참여
  • 이종남 기자
  • 승인 2019.08.26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정부의 명분 없는 경제보복을 강력히 규탄

대전 중구의회 서명석 의장이 일본의 명분 없는 수출 규제를 규탄하는 ‘1일 1인 일본 규탄 챌린지’에 동참했다.

일본 아베정부의 부당한 경제보복 철회를 요구하며 시작된 이번 캠페인은 일본의 수출규제와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우대국) 제외 조치 철회를 요구하는 메시지와 함께 다음 참여자를 지목하는 방식으로 펼쳐지고 있다.

 

서명석 의장은 23일 중구 어남동에 소재한 단재 신채호선생 생가지에서 일본의 부당한 경제 보복을 규탄하며 일본 정부의 책임 있는 행동을 촉구했다.

신채호선생 생가지는 1991년 7월 10일 대전시 기념물 제26호로 지정됐으며, 일제강점기에 활동한 대전의 대표적인 독립운동가이자 역사학자인 신채호 선생은 이곳 어남동 도리미 마을에서 1880년 12월 8일 태어나 8세 때까지 이곳에 머물렀다.

한편, 중구의회에서는 지난 1일 일본 정부의 경제 보복을 규탄하는 성명을 내고 일본의 수출 규제와 화이트리스트 한국 배제결정에 대해 강력 규탄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