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권 유교관광 벨트화 해법 제시...눈길
대전권 유교관광 벨트화 해법 제시...눈길
  • 이종남 기자
  • 승인 2019.06.28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산학당...대전방문의 해 활성화방안에 대한 세미나서

‘대전권 기호유교 유적자원의 특징과 콘텐츠을 연구하여 특화 테마상품을 개발, 관광벨트화를 해야 한다.’주장이 제기돼 주목되고 있다.

지난 11일 100여명의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대전대 30주년기념관 대강의실에서 대전대 인문도시사업단(단장 송기한)과 도시공감연구소(소장 김창수)가 공동으로 주관한 대전방문의 해 활성화방안에 대한 세미나에서 ‘대전권 기호유교문화유적 관광벨트화’에 대한 주장이 구체화된 것.

이는 발제에 나선 김돈유부원장(미래융합교육원)은 ‘관광 벨트화의 대상지역은 동구, 대덕구 등 대전의 5개구가 모두 해당되며, 유적자원은 서원·향교·사적지 등 유교관련 자원을 포함’한 ‘관광 벨트화를 위해 대전권 기호유교 유적자원의 특징과 콘텐츠을 연구하여 특화 테마상품을 개발해야 한다.’고 주장,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 새로이 개발된 특화 테마상품으로 「의와 예 정신 밟기여행」과 「염과 치 밟기 여행」등 두 개 상품을 제시’하여 관심을 끌었다.

먼저「의와 예 정신 밝기여행」은 문충사→우암 사적공원→동춘당→회덕향교→송현 사적지 등 5개 유적지를 방문,

다음「염과 치 정신 밝기여행」은 유회당→신채호 생가지→도산서원→둔산 선사유적지→진잠향교 등 5개 유적지를 방문하는 로선도 제안됐다.

첫째 「의와 예 정신 밝기여행」의 특징은 사람이 살아가는 데에 있어, 의로움과 예절을 갖추어야 한다는 유적지의 특징을 반영한 상품으로,

둘째 「염과 치 정신 밝기여행」의 특징은 사람은 청렴이 가장 중요하고, 부끄러움을 아는 마음이 있어야 한다는 유적지의 뜻을 반영하여 상품을 구성했다.

이에 대해 이창기학장(다산학당)을 좌장으로 토론에 나선 박은숙대표(문화연대)는 ‘대전방문의 해를 대전의 도시정체성을 파악하고 도시관광의 미래를 기획하는 계기로 삼았으면 하고 그런 점에서 대전의 여러 유교문화자원을 벨트화하는 작업은 매우 중요하다’고 의미부여를 했다.

이준건부소장(도시공감연구소)은 ‘관광은 학습의 연장선이라는 맥락에서 발표자의 제안에 크게 공감하면서 관광에는 볼거리, 배울거리, 먹거리, 즐길거리, 추억거리가 함께 녹아 있어야 재방문의 기회를 갖게 된다’고 제안했다.

장인식교수(우송대)는 ‘유교문화자원을 관광지로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먼저 유교가치의 보편화와 확산노력이 우선되어야 하며 유림조직의 대중화, 유교이론의 현대화, 선비정신의 실천화라는 3대지표를 설정하고 이를 달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번 세미나를 통해서 대전시는 기호유교문화자원 관광벨트 구축과 인프라 조성을 통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기호유교 유적지관광의 메카로 발전할 수 있는 기회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