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군, 농촌지역형 폭염 종합대책 수립
청양군, 농촌지역형 폭염 종합대책 수립
  • 최종현 기자
  • 승인 2019.06.04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더위쉼터 317곳 대책기간 중 상시 개방, 폭염 저감시설(그늘막)도 11곳서 31곳으로 대폭 확충

청양군(군수 김돈곤)이 올 여름 폭염이 장기화할 것으로 판단해 농촌지역형 폭염 종합대책을 세우고 전담팀을 운영하고 있다.

군은 지난달 20일부터 9월 30일까지를 폭염대책기간으로 정하고 안전재난과장을 팀장으로 한 폭염전담 4개 팀을 구성하고 폭염상황 관리체계를 발동, 취약계층 전담 관리와 무더위쉼터 정비에 적극 나섰다.

청양군 남양면에 설치된 폭염 대비 그늘막
청양군 남양면에 설치된 폭염 대비 그늘막

 

또 노인 돌보미, 건강보건 전문인력, 지역자율방재단, 이장 등 591명으로 구성된 재난도우미 제도를 운영하면서 취약계층대상 방문 건강 체크와 안부전화 등 현장밀착형 홍보활동을 강화한다.

각 마을 경로당과 읍면사무소에 설치돼 있는 군내 무더위쉼터 317곳은 대책기간 중 상시 개방하며, 폭염 저감시설(그늘막)도 11곳에서 31곳으로 대폭 확충한다.

김돈곤 군수는 “올해 5~7월 평균기온이 평년보다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군민 안전을 위해 폭염 대비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