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중구, 레지오넬라균 검사 실시
대전 중구, 레지오넬라균 검사 실시
  • 최종현 기자
  • 승인 2019.06.03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화점․대형쇼핑센터․종합병원 등 69개소 대상, 검사결과 청소나 소독 조치 예정

 대전 중구(구청장 박용갑)는 28일까지 종합병원, 백화점 등 대형냉각탑이 설치된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레지오넬라균 검사를 실시한다고 3일 밝혔다.

69개소 다중이용시설의 물을 채취해 레지오넬라균이 있는지 검사를 실시하고, 결과에 따라 청소나 소독 조치를 할 예정이다.

 

레지오넬라증은 제3군 법정감염병으로 레지오넬라균에 의해 발병한다. 주요 증상은 두통, 발열, 오한, 기침, 복통 등으로 면역력이 약한 노약자는 특히 주의가 필요하다.

레지오넬라균은 주로 냉각탑, 샤워기, 수도꼭지 등 오염된 물에 잠복해 있다가 물속의 균이 호흡기를 통해 발병하는 질환으로 사람 간 전파는 되지 않는다.

박용갑 청장은 “기온이 높아지면 레지오넬라균 수가 급격히 증가하므로, 다중이용시설에서는 여름철 냉각탑 청소와 소독을 철저히 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