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지역 금융사기 ‘18년 1,295건 피해금액 150억 원
대전지역 금융사기 ‘18년 1,295건 피해금액 150억 원
  • 이종남 기자
  • 승인 2019.04.26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보·예방 총력체제 구축, 금융기관 협력 강화해야

금융기관의 책임성 제고 등 종합대책 추진 시급

대전지역 금융사기(보이스피싱)로 인한 피해가 해가 거듭할수록 크게 늘고 있고, 그 수법도 다양화·정교화 되고 있지만 피해자들의 경각심은 둔화되고 있어 이에 대한 대책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 대전지역에서 지난 한해(2018년) 발생건수는 총 1,295건에 피해금액은 150억 원으로 ‘17년 대비 975건에 103억 원보다 발생건수·피해액 모두 급격히 증가했다.

좌로부터: 이광진 사무처장(대전경실련), 김동섭 위원장(대전경실련 금융사기대책위), 좌장 이창기 교수(대전대학교 행정학과), 이형복 박사(대전세종연구원), 이창호 교수(대전대학교 경찰학과)

피해 현황별로는 경찰과 검찰 금융감독원 등의 기관을 사칭하는 기관사칭형은 249건으로 57억 원의 피해가 발생했으며, 1,046건에 93억 원의 피해를 발생시킨 대출사기형이다.

또, 건당 평균 피해금액은 대출사기형 9백만 원에 비해 기관사칭형은 2천3백만원으로 2.5배 수준으로 심각한 상황이다.

피해 연령별로는 사칭형은 20~30대 여성의 피해가 집중됐으며 대출형은 40~50대로 남성피해자가 여성피해자보다 다소 높았다.

발생증가 원인으로는 원격으로 앱을 설치하도록 한 뒤 사기범이 피해자 핸드폰에 악성코드를 설치하고 피해자 발신 전화기를 직접 수신하여 안심시키는 수법을 이용하는 등 범죄수법도 정교화 되고 있으며, 사칭형은 대변수법으로 편취하는 사례가 날로 증가한다는 점과 대출형은 대환대출을 빙자, 대출 상환금을 요구하는 수법으로 변화하는 등 다양화되고 있다.

이와 같은 보이스피싱으로 인한 피해 증가는 피해자들의 둔화된 경각심과 범죄수법의 정교화

그리고 금융사기를 주도하는 총책 검거 실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되고 있고 이에 따른 종합적인 대책이 필요 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창구인출을 통한 범행건수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만큼 피해발생시 금융기관 창구담당(지점장)을 출석시켜 대상 발생경위를 조사하는 등의 강력한 책임성을 강화하는 등 금융기관과의 협력’을 요구하고 있다.

이와 함께 모든 시민을 대상으로 한 홍보 전개, 피해예방을 위한 촘촘한 안전망을 구축해야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