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초등학교 내 폭력예방, 꿈나무지킴이가 앞장
대전 초등학교 내 폭력예방, 꿈나무지킴이가 앞장
  • 이종남 기자
  • 승인 2019.03.05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초등학교 147개교에 노인 자원봉사자 594명 배치

대전시는 4일 오후 2시 대강당에서 안전한 초등학교 주변 환경조성을 위한‘2019년 꿈나무지킴이 사업’발대식을 개최했다.

올해 꿈나무지킴이는 초등학교 147개 학교에 594명이 배치될 예정으로 이들은 학교내외 취약지역 순찰과 학교주변 유해환경 차단, 학교출입자 통제, 학생 상담활동 등 학교폭력을 사전에 예방하고 안전한 학교환경을 조성하는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자원봉사자로 활동하는 꿈나무지킴이는 초등학교 지도에 적합한 60세 이상 어르신 위주로 공개모집해 한국노인인력개발원의 서류심사와 근무를 희망하는 단위 학교의 면접을 거쳐 최종 선발됐다.

 

꿈나무지킴이 사업은 대전시와 시교육청이 공동으로 27억 6000여 만 원의 예산을 투입해 한국노인인력개발원 중부지역본부에 위탁 시행하는 사업으로 꿈나무들에게는 학교폭력 예방효과가, 어르신들에게는 노인일자리를 제공하는 일석이조의 효과가 기대된다.

대전시 임묵 보건복지국장은 “어르신들의 경험과 경륜으로 아이들을 보듬어 서로 믿고 의지하는 세대 간 교감이 이루어지면 좋겠다”며 “무엇보다 단 한건의 불미스러운 사고도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한 학교 조성에 꿈나무지킴이가 큰 힘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올해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 사업에 총 사업비 482억 원을 투입해서 1만 6000 명의 어르신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