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한국노총 집회 참석... 옳았나? 반응
박원순 시장 한국노총 집회 참석... 옳았나? 반응
  • 최종현 기자
  • 승인 2018.11.19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태 원내대표..대통령 병, 경기지사 다음차례 될 것
손학규 바른미래당대표...가지 말아야 할 곳 가려 한다.

박 시장, 야당과 보수언론 “쓸데없는 ‘박원순 죽이기’ 그만하라”

박원순 서울시장의 17일 한국노총 집회 참석과 관련 여권 내부에서는 겉으로는 옹호하는 모습을 보이고는 있지만 내홍 ‘박시장이 자기정치를 한다’며 속을 끓이고 있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여당 소속 시장이 이래도 되느냐"며 "여당 시장이 노조 권력과 영합하고 있다"고 개탄했다. 또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박 시장에 대해 "대통령병에 걸려 자기 정치를 하고 있다"고 정면으로 비판했다.

박원순시장-소셜시장실
박원순시장-소셜시장실

 

김성태 원내대표는 19일 박원순 서울시장이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전국노동자대회에 참석한 것과 관련, “박원순 서울시장의 자기정치가 도를 넘었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회의에서 박 시장에 대해 “대통령병 환자가 아닌 이상 한때는 서민체험 한다고 옥탑방에 올라가더니 이제는 노조집회에 나가서 문재인 정부와 다르다고 외치는 모양새가 너무 노골적”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시기상조는 아닌지 보는 이조차 민망하다. 자기정치를 하다가 지금 낭패 보고 있는 경기지사를 잘 돌아보기 바란다”며 “민주당 동지들에게 너무 서운하게 하지 마시라. 이렇게 하다 보면 틀림없이 다음 차례는 박 시장이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이날 대전상인연합회에서 가진 제2차 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 "정치인은 갈 곳과 가지 말아야 할 곳을 가려야 한다"며 "박 시장은 잘못했다"고 직격했다.

반면 민주당 원내대표인 홍 원내대표는 또 "정부를 비판하는 집회에도 가서 들을 건 듣고 필요하다면 이해시키고 하는 것"이라며 "정부를 비판한다고 가서는 안 된다는 것은 아니지 않냐"고 되물으며 옹호하는 모습을 보였다.

자료: 박원순 시장-소셜시장실
자료: 박원순 시장-소셜시장실

 

한편, 박 시장은 야당과 보수언론을 향해 “쓸데없고 소모적인 ‘박원순 죽이기’ 그만하라”고 일갈했다.

박 시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성태 원내대표의 막말·구태정치 국민들은 부끄럽다. 지난 16일에는 제 딸아이의 진학과 관련된 말도 안 되는 특혜의혹을 제기, 오늘은 한국노총 집회에 참석한 것이 자기정치고, 다음은 박원순 차례라고 악담과 저주를 쏟아 부었다. 이래도 명색이 제1야당의 원내대표인 분이, 구태정치 막말정치의 끝을 보여주는 것 같아 솔직히 안타깝기까지 하다. 최근 저를 타겟으로 한 일부 언론과 보수야당의 공세가 날로 거세지고 있는 것을 보니 내가 신경 쓰이긴 ...“

한편, 17일 박 시장은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한국노총 2018년 전국노동자대회집회에 참석 “노동조합을 만든 것도, 노조활동을 하는 것도 편한 그런 좋은 서울시를 만들겠다”며 “‘유니온 시티’로의 도약”을 선언했다.

3만여 한국노총 조합원이 모인 가운데 연대사를 한 박원순 시장은 “그동안 서울시는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노동시간 단축, 생활임금, 노동이사제, 그야말로 노동존중특별시라는 이름에 걸 맞는 정책들을 선도적으로 펼쳐왔다”며 “이제 서울시는 한걸음 더 나아가서 ‘유니온 시티’로 도약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노동조합을 만든 것도, 노조활동을 하는 것도 편한 그런 좋은 서울시를 만들겠다”며 “한국노총이 가야할 어렵고 힘든 길을 서울시가 함께 가겠다”며 “모든 노동이 존중 받고 모든 노동자가 노동조합이라고 하는 이 울타리 속에서 하나가 될 수 있도록 저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